도서목록 다운로드

도서정보

Home  >  도서정보  >  占쎈뻿揶쏄쑬猷꾬옙苑
카테고리내 재검색
占쎈뻿揶쏄쑬猷꾬옙苑
시그마북스의 占쎈뻿揶쏄쑬猷꾬옙苑뙵 소개합니다.
암, 더 이상 감출 수 없는 진실
저자
트래비스 크리스토퍼슨
역자
조은아
발행일
2018년 1월 15일
ISBN
9788984459519
페이지
410쪽
판형
153x220x25
가격
16,000원
도서소개

지난 100년간 의학은 놀랍도록 발전해 왔는데 암 치료는 왜 여전히 제자리걸음인가?


이 책은 암 치료가 왜 이토록 어려운지 그 이유를 찾기 위해 시작된 집요한 탐색의 결과물이다. 의학은 지난 100년 동안 숨 막히는 발전을 이루어왔음에도 불구하고 암 치료에는 왜 아무런 진전이 없는 것일까? 암의 주요 치료법 중 하나인 방사선 치료는 무려 100년도 더 전에 개발되었다. 암의 원인을 유전이나 돌연변이에서 찾기보다는 대사의 측면에서 봐야 한다는 연구와 주장이 이미 1930년대에 있었다. 의사와 연구자들은 임상시험을 통해 암이 화학요법으로 해결할 수 있는 질환이 아니라 대사의 문제라는 사실을 명백하게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의학계는 아직도 여전히 화학요법을 표준치료로 채택하고 있다. 의학계와 과학자들이 잘못된 패러다임에 너무 오래 갇혀 있는 바람에 인류는 이토록 오랜 세월이 지나도록 암을 정복하지 못하고 있는 것인지도 모른다.


저자소개


지은이_트래비스 크리스토퍼슨Travis Christofferson
몬태나주립대학교에서 분자생물학으로 학사학위를 받았고 사우스다코타 스쿨 오브 마인스 앤드 테크놀로지에서 재료공학과 과학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저서로 『단 하나의 원인, 단 하나의 치료Single Cause, Single Cure』가 있다.


옮긴이_조은아
한국외국어대학교 중국어학과를 졸업했다. 졸업 후 독립 제작사에서 교양, 다큐 프로그램 등의 제작에 조연출로 참여하였고 현재는 글밥 아카데미 수료 후 바른번역 소속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도서차례

Chapter 01. 암은 어떻게 해서 유전질환으로 알려지게 되었을까
굴뚝청소부 소년들
무질서한 염색체
암은 전염되는가?
바르부르크의 전쟁
생명의 비밀
그를 지나쳐간 의문
모든 것은 안개 속에 있었다


Chapter 02. 화학요법과 지옥의 문
음과 양
MOPP 요법
전면적 치료
“저 개자식”



책속으로

암, 더이상 숨길수없는진실 미리보기_교보.jpg



출판사리뷰

암에 맞서 싸워온 오랜 전투의 획기적인 전환점
암의 원인을 찾기 위해서는 어쩌면 과학적 기반 자체에서부터 다시 출발해야 할지도 모른다. 암은 손상된 DNA가 원인인가? 발암물질이 원인인가? 의학계와 과학자들은 아직도 암의 원인조차 밝혀내지 못하고 있다. 그동안 의학계는 암을 유전질환으로 이해하고 그 바탕 위에서 해결책을 찾으려고 해왔다. 암이 대사의 결함에 의한 질환이라면 얘기가 완전히 달라진다. 이 책은 최근 주목받기 시작한 암 대사이론에 대해 자세히 살펴본다. 대사이론은 암 치료를 강력한 독성에 의한 전면전이 아닌 부드러운 회복의 과정으로 바꾸어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모든 암세포의 공통적인 취약점인 대사의 기능장애를 활용하여 모든 유형의 암을 치료할 수 있는 가능성이 바로 암 대사이론의 놀라운 특징이다. 이 치료법은 암이라는 적에 맞서 싸워온 오랜 전투의 커다란 전환점으로 밝혀질 것이다.


대사질환으로서의 암에 대한 이해
1970년대만 해도 의학계는 암은 곧 정복될 수 있을 것이라 전망했다. 그 후로 40여 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암은 정복되지 않고 있다. 지금까지도 화학요법 항암치료로 암 환자들이 받는 고통은 인간이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이며 인간게놈 프로젝트 등에 쏟아 부은 예산 또한 어마어마하다. 이렇게 오랜 세월 동안, 이렇게 많은 돈을 쓰면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매달려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죽어가는 것을 지켜볼 수밖에 없는 일이 암 연구, 암 치료 말고 또 뭐가 있을까.
암이 대사질환이라는 생각은 독일인 과학자 오토 바르부르크Otto Warburg가 1924년에 내놓은 의견이다. 노벨수상자인 오토 바르부르크의 1930년대 연구는 종양의 초기 대사기능 장애를 암 증식의 계기로 설명했지만 암 연구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할 만큼 진지하게 받아들여지지는 않았다. 1970~1980년대에 존스홉킨스의과대학의 피트 페데르센Pete Pedersen 박사가 이것을 다시 연구하지 않았다면 영영 망각 속에 묻혔을 것이다. 
바르부르크의 발견은 이런 것이었다. 암세포는 도착적인 에너지 생성 방식을 가지고 있다. 그들은 글루코스가 에너지로 전환되는 과정의 일부를 생략한다. 산소를 이용해 에너지를 생성하는 유산소 호흡이라는 효율적인 과정 대신 발효로 알려진 매우 비효율적이고 오래된 경로에 더 많이 의존한다. 바르부르크는 말년에 이것이 암의 진짜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산화적 경로를 이용한 에너지 생성 능력에 손상이 발생하면 세포는 발효 체제로 전환한다. 그는 말했다. “암은 그 어떤 질환보다 많은 2차 원인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주요 원인은 하나뿐입니다. 간단히 말해 암은 정상 세포에서 유기 호흡이 당 발효로 대체되면서 발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