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목록 다운로드

도서정보

Home  >  도서정보  >  겫袁⑸튊癰귢쑬猷꾬옙苑
카테고리내 재검색
겫袁⑸튊癰귢쑬猷꾬옙苑
시그마북스의 겫袁⑸튊癰귢쑬猷꾬옙苑뙵 소개합니다.
고전 추리·범죄소설 100선
저자
마틴 에드워즈
역자
성소희
발행일
2020년 8월 14일
ISBN
979-11-90257-66-4
페이지
424쪽
판형
148×210×24.5
가격
16,000원
도서소개

20세기 전반기를 수놓은

고전 추리·범죄소설 100편을 만나다!

이 책은 20세기 전반에 출판된 추리·범죄소설의 고전을 담고 있다. 장르의 재미와 다양성을 독자에게 전해주기 위해서 고전 범죄소설에 정통한 전문가인 저자가 아서 코난 도일의 󰡔배스커빌의 사냥개󰡕를 시작으로 흥미로움, 문학적 업적, 사회적으로 중요한 추리·범죄소설 100편을 추렸다. 고전 추리·범죄소설을 즐기는 독자라면 베스트셀러 작가뿐 아니라 잊혔지만 매혹적인 보석들을 발견 할 수 있을 것이다.

 

 


저자소개

지은이_마틴 에드워즈

다양한 상을 받은 경력이 있는 범죄소설가다. 가장 최근 작품은 1930년대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Gallows Court이다. 2000년대 들어서 쓴 작품 중에는 레이크 디스트릭트 미스터리 시리즈가 잘 알려져 있다. 시리즈의 첫 작품인 The Coffin Trail2006년 딕스톤 어워즈의 영국 최고 범죄소설 부분 최종 후보에 올랐다. 세 번째 작품인 The Arsenic Labyrinth역시 2008년에 레이크랜드 올해의 책 최종 후보에 올랐다. 이 외에도 The Cipher GardenThe Serpent Pool, The Hanging Wood, The Frozen Shroud가 있다. 시리즈의 가장 최근작이자 일곱 번째 소설은 2015년에 출간된 The Dungeon House.

에드워즈는 범죄소설 비평가로도 유명하며, 영국 국립 도서관의 범죄소설 고전시리즈의 자문을 맡았다. 양차 세계대전 사이 시기의 범죄소설 장르에 관한 획기적인 연구서 The Golden Age of Murder는 전 세계에서 호평받았고, 에드거상과 애거사 크리스티상, H.R.F. 키팅상, 매커비티상을 받았다. 고전 추리·범죄소설 100은 다섯 개 상의 후보로 선정되었다.

저명한 범죄소설 평론가이기도 한 에드워즈는 범죄소설 장르 선집을 37편이나 편집했고, 살인사건 수사에 관한 연구서 Urge to Kill을 포함해 다양한 논픽션 저서를 출간했다. 또 범죄소설 역사의 전문가로 인정받은 덕분에 범죄소설가 협회와 추리 클럽에서 기록 보관을 담당하고 있다. 2015년에 추리 클럽의 8대 회장으로 뽑혔고, 현재 범죄소설가 협회의 회장까지 맡고 있다. 범죄소설 장르에 관한 개인 블로그 ‘Do You Write Under Your Own Name?’에도 꾸준히 글을 올리고 있다.

 

옮긴이_성소희

서울대학교에서 미학과 서어서문학을 공부했다. 글밥아카데미 수료 후 바른번역 소속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여름날 바다에서, 키다리 아저씨, 베르토를 찾아서, 하버드 논리학 수업, 미래를 위한 지구 한 바퀴, 알렉산더 맥퀸: 광기와 매혹등이 있으며, 철학 잡지 <뉴 필로소퍼> 번역진에 참여하고 있다.

 


도서차례

서문 010

 

1 새 시대의 여명

1. 배스커빌 가의 사냥개- 아서 코난 도일

2. 네 명의 의인- 에드거 월리스

3. 미스 엘리엇 사건- 바로네스 오르치

4. 눈 속의 자취- 고드프리 R. 벤슨

5. 이스라엘 랭크- 로이 호니먼

6. 거래 일계표- E.F. 벤슨

7. 브라운 신부의 순진- G.K. 체스터턴

8. 빌라 로즈에서- A.E.W. 메이슨

9. 오시리스의 눈- R. 오스틴 프리먼

10. 하숙인- 마리 벨록 로운즈

11. 맹인탐정 맥스 캐러도스- 어니스트 브래머

 

2 황금기의 도래

12. 트렌트 마지막 사건- E.C. 벤틀리

13. 밤중에- 고렐 경

14. 미들 템플 살인사건- J.S. 플레처

15. 곁쇠- 버나드 케이프스

16. - 프리먼 윌스 크로프츠

17. 붉은 저택의 비밀- A.A. 밀른


책속으로

고전 추리범죄소설 100선_상세페이지_yes24.jpg


출판사리뷰

이 매력적인 소설 장르가 인류 역사상

가장 격렬하게 요동쳤던 시기로 떠나보자!

1901~1950년에 출간된 추리·범죄소설에는 뜻밖의 놀라운 이야기로 가득하다. 저자는 이 50년 동안 장르가 발전한 과정을 설명하기 위해 아주 까다롭게 작품을 고르고 추려 이 책에 담았다. 하지만 이 책은 20세기 전반기 최고작품의 목록이 아니다. 또 저자가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작품의 목록도 아니다. 이 책의 목표는 그저 고전 추리·범죄소설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것이다.

추리·범죄소설의 주목적은 독자를 재미있게 해주는 것이다. 또 최고의 추리·범죄소설이라 함은 거기에 인간 행위를 꿰뚫어 볼 통찰력이 있을 뿐만 아니라, 문학적 야망과 성취까지 자랑한다. 그러나 아무리 뻔뻔한 상업적인 시시한 추리소설이라도, 과거를 이해할 실마리와 오래전에 사라져버린 세상을 들여다볼 창되어 줄 수 있다. 과거 세상은 결함투성이지만, 여전히 우리의 마음을 끌어당긴다. 이것은 또 추리·범죄소설이 개방적이고 관용적인 장르이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다. 이 폭넓은 개방성 덕분에 전 세계 독자의 마음을 잡아끌고 있다.

이 책에서는 셜록 홈스, 브라운 신부, 제인 마플, 에르퀼 푸아로 등 우리에게 친숙한 탐정들을 만나 볼 수 있다. 또한 밀실 살인, 대저택이나 휴가지에서 생긴 사건, 과학 수사 등 호기심이 생기는 주제를 모두 다루고 있다. 이런 장르에서 발견되는 패턴을 강조하기 위해 주제에 따라 장을 나누었다.

 

잊히거나 알려지지 않았던

매력적인 작품과 작가를 발견하다!

이 책에 포함된 작품 중 상당수가 기존에 출간되었던 선집 하나 혹은 그 이상에 실렸다. 하지만 이 책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작품도 아랑곳하지 않고 포함되어 있다. 왜냐하면 고전 범죄소설을 즐기는 사람들이라면 새로운 작품을 발견하는 일이 매우 즐거운 법이기 때문이다. 또 장르의 다양성을 여지없이 보여주고 싶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독자에게서 잊힌 책 가운데 일부는 정말로 잊힐 만한 이유가 있어서 잊혔다. 다들 책을 펼치자마자 그 이유가 무엇인지 분명하게 알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엉성하고 조잡한 작품이라고 해도, 심지어 저자가 의도하지 않았더라도, 인물이나 사회를 들여다볼 수 있는 창이 되어준다. 그래서 문학성을 향한 포부를 숨기지 않을 뿐만 아니라 가끔은 탁월한 업적까지 자랑하는 대가들의 작품은 물론이고, 평범한 작가들의 작품도 다루고 있다. 이 책을 통해 알지 못했던 재밌는 작품과 끌리는 작가를 찾아보는 것도 더할 나위 없이 좋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