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목록 다운로드

도서정보

Home  >  도서정보  >  겫袁⑸튊癰귢쑬猷꾬옙苑
카테고리내 재검색
겫袁⑸튊癰귢쑬猷꾬옙苑
시그마북스의 겫袁⑸튊癰귢쑬猷꾬옙苑뙵 소개합니다.
작은 집을 짓는 65가지 아이디어
저자
오쓰카 야스코
역자
고주희
발행일
2019년 12월 20일
ISBN
9791190257152
페이지
160쪽
판형
153×220×12
가격
14,500원
도서소개

더 넓게, 더 밝게, 더 편리하게 
작은 집 짓는 법

어떻게 하면 좁은 땅에 이상적인 집을 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65가지 아이디어로 해결한다. 이 책의 저자는 여유로운 공간을 만드는 건축을 테마로 지금까지 약 80채의 주택과 20개 점포의 설계를 하면서 깨달은 자신만의 작은 집 짓기 노하우를 이 책에 담았다. 저자는 작은 집이면 충분하다 라고 말하고 있다. 신축에도 리모델링에도 적용할 수 있는 65가지 노하우는 자신만의 공간을 만들려 하는 이들에게 많은 영감을 줄 것이다.

저자소개

지은이_오쓰카 야스코 大塚泰子

건축가, 노아노아 공간아틀리에 대표다. 1971년 일본 지바현 출생이다. 니혼대학 건축공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 건축공학전공 수료 후 1996년에 주식회사 아츠 앤 크래프츠 건축사무소에 입사해 유명 건축가 스기우라 덴소의 가르침을 받았다. 첫 담당 작품으로 9.6평 좁은 땅에 모친을 위한 작은 집#1’을 설계한 후, ‘작은 집시리즈로 꾸준한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2003년 유한회사 노아노아 공간아틀리에를 설립한 후, 여유로운 공간을 만드는 건축을 테마로 지금까지 약 80채의 주택과 20개 점포의 설계를 맡았다. 취미는 사진 촬영과 여행으로 본인이 설계한 집은 가급적 직접 촬영해보는 게 꿈이다. 현재 오쓰마여자대학과 니혼대학에서 시간강사로 재직 중이며 일본건축의학협회 이사를 맡고 있다.


도서차례

1장 작은 집에서 꾸리는 풍요로운 생활

. 작은 집은 꿈꾸던 일상을 이루어준다

. 공간 구성에 초점을 맞추어 쾌적하게

. 생활에 맞춘 집 짓기를 생각한다

 

2장 이상적인 작은 집을 짓기 위한 방법

. 작은 집을 잘 짓는 7가지 법칙

 

작은 집의 법칙

토지 전체를 으로 본다

01. 집과 담을 일체시켜 탄생한 사적 공간

02. 빌트인 차고가 있는 집에 마당 만들기

03. 깃발모양 땅은 통로와 대문으로 여유롭게

04. 대문은 너무 폐쇄적이지 않게


책속으로

작은 집을 짓는 65가지 아이디어_yes24 상세페이지.jpg


출판사리뷰

말끔하게 정리된 주방과 수납,

밝고 쾌적한 현관, 계단, 복도, 욕실,

널찍한 거실과 가족 전용 테라스를 담은 작은 집

 

보통 주거 공간은 넓으면 넓을수록 좋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꼭 그렇지는 않다. 사람은 단순히 큰 공간에 머문다고 쾌적함을 느끼지는 않는다. 책을 읽고 소소한 취미에 몰두하는 데 공간이 크다고 과연 쾌적할까? 사람은 약 3.24, 즉 한 평보다 조금 부족한 공간이면 충분히 편안함을 느낀다. 가족이 모여 밥을 먹는 데 크고 화려한 식당이 필요할까? 식사를 하는 공간은 4인 가족 기준으로 약 4.86, 즉 한 평 반 남짓이면 충분하다. 식당에 4인용 식탁이 들어갈 공간만 있다면 가족이 모여 앉아 도란도란 행복하게 식사하는 데 무리가 없다.

공간의 여유로움과 쾌적함은 숫자로는 측정하기 힘들다. 사람이 느끼는 공간의 크기는 면적의 크기와 절대로 동일하지 않기 때문이다. 창의 크기, 바닥과 벽의 색, 소재, 천장의 높이, 방의 형태에 따라서 사람이 느끼는 감각은 유동적으로 변한다. 따라서 땅이 좁다하여도 여유롭게 쾌적한 집을 지을 수 있다.

작은 집을 잘 지으려면 막연하게 떠오르는 대중적인 집의 이미지를 떨쳐 버려야 한다. 세상 사람들이 생각하는 일반적인 집을 기준으로 지으면 집의 구성 요소들, 즉 현관과 거실과 각 방의 수납공간 등을 어떻게든 제한된 공간 안에 만들어 담아야 한다. 그 결과 집 내부의 공간들이 좁아지고 결국 생활하기에도 불편해진다.

작은 집 짓기는 집 안에 들어갈 공간의 용도를 다시 생각하는 데서 시작한다. 집에 대한 고정관념을 버리면 자신만의 이상적인 집이 명확해진다. “이 방이 굳이 필요할까?”, “수납공간으로 방 하나를 활용하는 편이 좋겠어.” 이처럼 자유롭게 집에 대한 생각을 떠올리면서 본인이 진심으로 원하는 주거 형태를 파악해가는 것이다. 고정관념을 버렸다면 다시 새롭게 집 도면을 구상한다. 이 과정을 통해 집의 쓸모없는 공간을 줄일 수 있고, 한걸음 더 나아가 가족에게 편리하고 편안한 집을 만들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