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목록 다운로드

도서정보

Home  >  도서정보  >  겫袁⑸튊癰귢쑬猷꾬옙苑
카테고리내 재검색
겫袁⑸튊癰귢쑬猷꾬옙苑
시그마북스의 겫袁⑸튊癰귢쑬猷꾬옙苑뙵 소개합니다.
유전자는 우리를 어디까지 결정할 수 있나
저자
스티븐 하이네
역자
이가영
발행일
2018년 8월 6일
ISBN
9791189199210
페이지
408쪽
판형
153*220*25
가격
18,000원
도서소개

DNA는 운명이 아니다!


‘우울증 유전자’, ‘범죄 유전자’가 정말로 있다면 우리 운명은 어차피 정해져 있는 것이 아닐까? 이런 개념이 부정확하며 잘못된 생각이라는 사실이 이미 밝혀졌는데도 우리는 여전히 유전자가 우리의 삶을 지배한다고 믿는다. 유전적 메커니즘에 대한 지식이 적을수록 사람들은 마치 ‘키 유전자’, ‘지능 유전자’ 같은 것이 따로 있다고, 즉 유전자 하나가 형질 하나를 결정한다고 생각하기 쉽다. 이렇듯 유전자가 결정한다고 하는 본질주의 편향은 인종차별, 성차별, 우생학으로 이어질 수도 있고, 다른 사람에 대해 관용이나 동정심을 더 베풀게 되는 방향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세계적으로 가장 널리 쓰이는 문화심리학 교과서 문화심리학의 저자 스티븐 하이네 교수가 인간 조건에 대한 유전적 해석을 사회문화적 관점에서 파헤친 이 책은 우리가 유전학 혁명을 둘러싼 거짓과 과장에 어째서 잘 속을 수밖에 없는지, 그 때문에 어떤 점을 우려할 수밖에 없는지를 진지하면서도 알기 쉽게 설명하고 있다.


저자소개

지은이 스티븐 하이네(Steven J. Heine)
브리티시컬럼비아대학교 문화심리학 교수이며 이 분야에서 가장 널리 쓰이는 대학 교과서인 문화심리학의 저자다. 2016년 캐나다 왕립학회 회원으로 선정된 바 있다. 저자가 운영하는 브리티시컬럼비아대학교(밴쿠버) 산하 ‘Culture and Self Lab’은 문화심리학과 의미유지 이론, 유전적 본질주의 등의 연구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인간 조건에 대한 유전적 해석의 사회적 관점을 중점 연구한다. 저서로 문화심리학Cultural Psychology(2008, 2012, 2016), 심리과학Psychological Science(2007, 2010), 진화와 문화 그리고 인간의 마음Evolution, culture, and the human mind(2009) 등이 있다.

 

옮긴이 이가영
카이스트에서  전기 및 전자공학을 전공하고 서울대학교 기술정책대학원에서 경제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 한국어판과 청소년 과학교양잡지 번역에 참여했고, 역서로는 빅데이터 인간을 해석하다, 보석 천 개의 유혹 등이 있다.


도서차례

1 서론 : 유전자에 대한 운명론적 사고
2 유전자는 어떻게 우리를 만드는가
3 나의 유전자, 나의 영혼?
4 유전자 검사와 질병
5 젠더와 성 지향성
6 인종과 혈통
7 우생학의 유혹
8 더 나은 본질 만들기
9 유전자에 대해 어떤 사고방식을 가져야 할까
NOTE


책속으로

키에 영향을 미치는 유전자를 찾기 어려운 이유는 키가 발달 과정에서 환경과 상호작용하며 달라지는 발달 형질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어떤 사람이 성인이 됐을 때 얼마나 클지는 유전체에 직접 기록돼 있지 않다. 유전체가 하는 역할은 발달 과정에서 벌어지는 키에 영향을 주는 환경적 사건에 우리가 어떻게 반응할지를 정하는 것이다. 이는 우리가 쌍둥이와 입양 연구에서 환경과 유전의 영향이 서로 독립적이라고 가정함으로써 유전자가 키에 미치는 영향을 과대평가했다는 뜻이기도 하다. 실제로는 유전자와 환경이 상호작용하는데 이런 상호작용이 유전적 영향으로 뭉뚱그려지면서 유전적 영향이 과장된 것이다.30 게다가 유전력은 보통 비슷한 환경을 공유하며 같은 문화에 사는 사람을 대상으로 측정하기 때문에 문화별 환경 차이를 전혀 고려할 수 없다. 하지만 때로는 문화별로 환경이 무척 크게 차이 날 수 있다. 이처럼 유전력 측정치는 표현형에 영향을 미치는 문화적 요소를 모두 배제하는데 이로 인해서도 유전이 형질에 미치는 영향을 과도하게 평가하게 된다. 같은 나라에 사는 두 사람인 보그스와 볼이 아니라 네덜란드와 일본처럼 다른 나라에 사는 사람들의 평균 키를 서로 비교하면 이러한 문제가 확실히 드러난다.
- 2. 유전자는 어떻게 우리를 만드는가 중에서

 


집단과 집단은 많은 면에서 서로 다를 수 있으며 이런 차이 중 일부는 실제로 유전자 때문에 생겼을 수 있다. 하지만 집단 간 차이 중에 ‘일부’ 유전자로 인한 차이가 있다고 해서 ‘모든’ 차이가 유전자 때문에 나타난다고 여긴다면 이는 논리적으로 잘못된 것이다. 여러 본질주의 편향이 한데 섞이면 이런 명백한 오류를 눈치채지 못하게 될 수 있다. 예를 들어 미국 흑인이 미국 백인보다 대학을 졸업할 확률이 낮다는 사실을 들으면 흑인과 백인 사이에 이런 차이가 나타나는 근본 원인이 무조건 유전자에 있다고 생각하곤 한다. 이러한 사례는 본질주의 편향이 인종차별적 생각을 지속시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 3. 나의 유전자, 나의 영혼? 중에서


출판사리뷰

본질과 형질 사이의 관계


우리가 과학 시간에 배운 멘델의 완두콩 같은 단순화된 도식은 ‘붉은 꽃이 필지 흰 꽃이 필지를 결정하는 유전자’가 따로 정해져 있다는 식으로 단순하게 이해하도록 만들었다. 그래서 키가 클지 작을지를 결정하는 유전자가 따로 있고, 우울증에 걸리게 하는 유전자가 따로 있다는, 즉 한 가지 특징에 한 가지 유전자가 존재한다는 식의 단순화된 인식을 갖게 만들었다. 이런 단순한 스위치식 설명은 ‘여러 가지가 얽힌 복잡한 망에 의해 결정된다’는 설명보다 훨씬 매력적이고 직관적으로 와 닿는다. 환경 및 경험과 상호작용하는 여러 요인들의 복잡한 작용을 이해하는 것보다는 ‘본질과 형질 사이의 일대일 관계’를 떠올리는 편이 훨씬 쉽기 때문이다.
  게다가 ‘무슨 무슨 유전자’가 따로 있다는 식의 설명은 인간이 원래 가지고 있는 본질주의 편향에도 맞아떨어진다. 우리가 유전적 설명에 직관적으로 끌리는 것은 주변 현상을 설명하는 방식 중 우리가 특별히 선호하는 방식이 있기 때문이다. 인간은 세상 모든 것이 숨겨진 근원적 본질로부터 비롯되었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유전에 관한 본질주의 편향


과학적으로 틀렸다는 것을 알더라도 만약 자기 배우자에게 ‘바람 유전자’가 있다는 소리를 듣게 된다면 누구나 신경이 쓰일 것이다. 유전자에 대한 우리의 과학적 지식이 잘못되어서가 아니라, 우리가 타고난 특별한 심리적 시스템 때문이다. 세상만물이 모두 근원적 본질에 의해 지금 그 모습이 된 것이라고 믿는 본질주의는 인간의 가장 보편적이고 끈질긴 심리적 편향 중 하나이다. 정신 질환이나 성 정체성, 인종 등 많은 논쟁적인 사회적 주제들과 연관이 있기 때문에 이 책은 유전적 본질주의 편향에 대해 진지하고 집요하게 파헤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