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목록 다운로드

도서정보

Home  >  도서정보  >  겫袁⑸튊癰귢쑬猷꾬옙苑
카테고리내 재검색
겫袁⑸튊癰귢쑬猷꾬옙苑
시그마북스의 겫袁⑸튊癰귢쑬猷꾬옙苑뙵 소개합니다.
더미를 위한 분노 조절
저자
찰스 H. 엘리엇, 로라 L. 스미스
역자
김효원
발행일
2018년 5월 10일
ISBN
9788984459830
페이지
416쪽
판형
188x235x23
가격
25,000원
도서소개


내 삶을 갉아먹는 분노를 물리치기!


곰돌이 푸의 대사였던가. 행복한 일은 매일 있다고. 반대로 “화나는 일은 매일 있다”는 어떠한가? 고개가 끄덕여지는가? 아니면 무슨 그런 당연한 말을 하냐며 심드렁해지는가? 
화날 일은 흔하다. 세상이 녹록지 않다는 걸 알아버린 어른들이라면 특히. 피곤한 출근 전철에 서서 잠깐 존 사이에 내 앞 자리를 새치기 당한다거나, 금요일 오후에 왕창 일감을 떠맡게 된다거나, 커피 한 잔도 마시지 않은 손님이 화장실에 테러를 저지르고 갈 때 우리는 화가 난다. 화는 공평하다. 비행기로 돈 버는 재벌 3세이든 마을버스 기사든, 판검사이든 노량진 고시생이든 누구나 화를 느낀다. 그러나 화를 다루는 방식은 모두 다르다. 순간 욱하는 분노에 휩쓸려 막말을 했다가 쓰디쓴 후회를 삼켰던 적이 있다면, 부당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단호하게 자신의 의견을 말하지 못하고 속으로 끙끙 앓아본 적이 있다면 이 책에 주목하자.
『더미를 위한 분노 조절』은 분노의 정체를 밝히고, 나의 분노 패턴을 파악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 그리고 분노하는 방식을 변화시켰을 때와 변화하지 않았을 때의 비용과 이득을 따져 변화 의지를 북돋는다. 분노했던 상황을 다르게 바라보는 법, 분노하지 않고 정확하고 단호하게 의견을 표현하는 법을 다양한 사례를 들어 설명하고, 가정에서, 직장에서, 사랑하는 관계에서 발생하는 분노를 대처하는 전략을 제시한다. 이 책에서 제시한 분노 조절 전략을 실천한다면 분노라는 내면의 괴물을 다스리고 분노를 넘어선 삶에 한걸음 다가갈 수 있다.


저자소개


지은이/ 찰스 H. 엘리엇(Charles H. Elliott)
임상심리학자이자 인지행동치료학회의 창립회원이다. 필딩대학원대학교의 명예교수이며 의과대학 두 곳에서 교수로 재직했다. 아동과 청소년, 성인의 분노 및 불안, 강박장애, 성격장애의 치료에 폭넓은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


지은이/ 로라 L. 스미스(Laura L. Smith)
학교심리학자이며 임상심리학자다. 뉴멕시코 심리학회의 회장으로 선출되었다. 학교 혹은 임상 장면에서 분노 문제가 있는 아동과 성인에 대한 상당한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


옮긴이/ 김효원
서울대학교 경제학부를 졸업하고, 동대학교 심리학과 석사과정을 졸업했다. 심리학 기반 컨설팅 연구소에서 기업의 인적자원 관리 및 개발에 관한 연구와 컨설팅을 진행해왔다. 더불어 번역 에이전시 엔터스코리아에서 출판기획자 및 전문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시작하기 전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것:스탠퍼드대 미래실행 보고서』,『최초가 아니라 최고가 되어라』 등이 있다.


도서차례

들어가는 글


제1부 분노 조절에 시동 걸기
제1장 분노란 무엇인가
제2장 분노하는 패턴 알아보기
제3장 변화를 선택하기


제2부 분노에 대해 다시 생각하기
제4장 분노 조절에 착수하기
제5장 사건을 생각과 느낌으로 연결하기
제6장 분노에 대한 생각 다시 들여다보기
제7장 스스로에 대한 관심 줄이기


책속으로

분노조절_yes24-미리보기.jpg



출판사리뷰

화가 난다고 모두가 화를 내는 것은 아니다.
내 안의 분노를 이해하고 다스리기 위한 모든 것!


우리는 원하는 정보가 무엇이든 인터넷에서 클릭 몇 번이면 모두 찾을 수 있는 시대에 살고 있다. 하지만 잘 정리된 책 한 권이 아쉬울 때가 있다. 인문, 경제/경영, 취미, 자기계발 등 광범위한 콘텐츠를 깊이 있게 다루고 있는 <더미를 위한> 시리즈는 다양한 분야의 지식을 체계적으로 익히고자 하는 독자들을 위한 맞춤형 가이드북이다. ‘모든 것을 쉽게 배운다(Learning Made Easy)’는 모토 아래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아온 이 시리즈는, 세상의 모든 지식을 누구나 쉽게 익힐 수 있도록 가장 단순하면서 전략적인 로드맵을 제시한다.
세상은 우리를 화 없이 살아가게 내버려두지 않는다. 부처님도 우리처럼 속세에서만 살아야 한다면 깨달음을 얻기 요원했으리라. 그렇다고 화가 날 때마다 화를 낸다면 어떻게 될까? 사회가 아수라장이 될 거라는 문제는 둘째 치고, 그 분노가 결국 당신에게 상처를 남긴다는 것이 진짜 문제다. 직장에서 이성을 잃고 화를 내 일을 그르쳐 퇴사를 당하거나 홧김에 저지른 폭행으로 감옥에 간다는 극단적인 경우를 굳이 언급하지 않더라도, 대인관계가 어그러진다거나, 화를 내고 나서 자신을 자책한다거나, 제대로 의견을 표현하지 못하고 담아두었다가 화병이 생길 지경이라면 화라는 감정을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손 놓을 수만도 없을 것 같다.
그렇다면 분노를 다스려야 할 텐데 과연 분노라는 감정을 감히 우리가 다스릴 수 있는 것일까? 이 책은 분노는 선택의 문제라고 말한다. 즉, 분노는 손쓸 수 없는 문제가 아니라 우리의 의지로 관리할 수 있다는 말이다. 또한 분노는 이성을 잃고 누군가에게 소리를 지르거나 폭력을 행사하는 것만을 의미하지 않는다고 말한다. 회사의 새로운 평가체계에 불만이 있지만 표현하진 못하고, 대신 업무 시간에 집중하지 못하고 웹 서핑이나 게임을 하는 것, 약속을 번번이 미룬다거나 아니면 일부러 계속해서 잊어버리는 것도 분노의 또 다른 모습일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책은 이처럼 분노의 다양한 모습을 살펴보고, 그에 맞는 적절한 관리 전략을 소개한다. 구성은 다음과 같다.